개학 1895년 통합개교 1946년
홈  >  총동창신문 

인터뷰

Thank you! Your submission has been received!

Oops! Something went wrong while submitting the form

인터뷰 > 화제의 동문

제 448호 2015년 07월 (2015-07-09)

탤런트 김혜은 동문 영화· 드라마 넘나들며 팔색조 매력 뽐내

국제구호 단체 ‘행복한 나눔’ 대표로도 활동

조회수 : 2096  좋아요 : 0

국제구호 단체 행복한 나눔대표로도 활동




카리스마 넘치는 여사장 역부터 사극 속의 단아한 귀빈까지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팔색조 매력을 보여주는 여배우가 있다. 넓은 연기 스펙트럼만큼 다양한 이력을 가진 그녀. 언제나 새로운 도전을 멈추지 않는 배우 김혜은(성악94-97) 동문이다.


김 동문은 바쁜 방송 스케줄 속에서도 지난 5월 모교 경력개발센터가 주관한 멘토링 프로그램에 참여해 후배들과 소통하는 모습을 보이는 등 모교에 남다른 애정을 보여줬다. 그때 멘티로 참여한 인연으로 김 동문과 인터뷰할 수 있었다.


김 동문은 성악과 졸업 후 기상캐스터의 이력을 거쳐 현재 배우로서 활약하고 있다. 역동적인 그 변화의 동기는 무엇일까. 김 동문은 자신의 삶과 도전이 정말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고민함과 동시에 자신에 대한 냉정한 진단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4살 때부터 노래를 시작해서, 대학 때까진 평생 성악가를 꿈꿨어요. 서울대에도 합격하면서 제 꿈이 바뀔 거란 생각은 전혀 한 적이 없었죠.”


하지만 그녀는 대학 3학년 때 해외 성악연수에서 만난 세계적인 수준의 학생들의 실력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김 동문은 늘 뭐든지 가능하다고 생각했는데, 나에게도 불가능한 것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 어려운 일이었다며 이때 자신을 돌아보고 고민하는 과정이 그녀가 성장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한다.


졸업 후, 김 동문은 기상캐스터로서 새 이력을 써내려갔다. 8년 동안의 방송국 생활을 마친 그녀는 다시 배우로서 도전장을 내어 세상을 놀라게 했다. 그녀는 왜 다시 새로운 길을 택했을까? 김 동문은 아나운서로서 앞으로 10년 후에도 계속 해나갈 수 있을지를 점검하면서 내가 다시 즐길 수 있는 일을 찾도록 노력했다고 한다. 그리고 다시 그녀는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여배우로 자리 잡았다.


김 동문의 이력과 성공을 봤을 때, 그가 단순히 화려한 성공만 거듭해 온 사람으로 보일 수 있지만 그녀는 그간 많은 좌절과 실패를 겪었고, 그 속에서 얻은 끈기가 오히려 지금의 자신을 만들었다고 말한다.


많은 사람들이 화려한 성공의 열매에 주목하지만, 전 그 뒤에 실패의 미학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성악에 대한 평생의 꿈을 접고 기상캐스터로 성공하기까지 여러 방송사에 낙방했고, 처음엔 작은 방송사부터 시작했었죠. 연기를 시작할 때는 아나운서 출신이라는 선입견과 제가 가진 약점들을 극복하려고 다시 피나는 노력을 했고요.”


연기를 시작하고 자리를 잡기까지 7년에 가까운 시간이 걸렸다. 그녀는 짧은 전망에 따라 일희일비 할 게 아니라, 먼 미래를 그렸을 때 자신이 계속 좋아할 일을 찾아야 하며, 그 과정을 인내하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것이 고난의 시간을 견디고 지금의 그녀를 있게 한 원동력이다. 이어서 김 동문은 앞으로 사회로 진출할 후배들에게 자신의 길을 찾고, 동문의 인연으로 서로 끈끈한 관계를 이어나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김 동문은 현재 KBS 드라마 징비록에서 귀인 김씨 역을 열연하고 있으며, 국제구호 사회적 기업 행복한 나눔의 대표를 맡고 있다. 올 하반기엔 JTBC드라마 디데이에서 응급실 의사 강주란 역할을 맡아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앞으로도 펼쳐질 그녀의 활발한 연기 활동을 응원한다. <김시현 학생기자>

연관 신문 기사 

분류
제 목
조회 / 좋아요
호수

Thank you! Your submission has been received!

Oops! Something went wrong while submitting the form

빠른메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