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학 1895년 통합개교 1946년
홈  >  총동창신문 

문화

Thank you! Your submission has been received!

Oops! Something went wrong while submitting the form

문화 > 공연안내

제 478호 2018년 01월 (2018-01-15)

장서윤 동문 '심청' 연기 마당놀이 ‘심청이 온다’, 카이 동문 주연 뮤지컬 ‘더 라스트 키스’

국악과와 성악과 젊은 동문들의 주연 무대

조회수 : 1125  좋아요 : 0


마당놀이 ‘심청이 온다’

2월 18일까지 장충동 국립극장 하늘극장



젊은 소리꾼 장서윤(국악10-15·사진 오른쪽) 동문이 ‘심청이 온다’에서 현대적 정서의 새로운 심청을 연기한다. 극작가 배삼식(인류89-96) 동문의 각색으로 심청과 심봉사, 뺑덕 등의 인물들이 더욱 생생하고 욕망에 충실한 모습으로 재탄생했다. 시원한 풍자와 해학으로 2014년 초연 당시 객석점유율 99%를 기록한 인기 공연이다.


문의: 국립극장 02-2280-4114



뮤지컬 ‘더 라스트 키스’

3월 11일까지 역삼동 LG아트센터




카이(정기열 성악00-07·사진) 동문이 뮤지컬 ‘더 라스트 키스’ 주연 황태자 루돌프 역을 맡았다. 합스부르크 황태자 루돌프와 연인 마리 베체라가 동반 자살한 실제 사건을 모티프로 한 공연이다. 지난 2012년 ‘황태자 루돌프’로 초연돼 합스부르크 왕실을 재현한 무대세트 등으로 인기를 모았다. 카이 동문은 뮤지컬 배우 전동석, 정택운, 수호와 번갈아 황태자 루돌프를 연기한다.


문의: EMK뮤지컬컴퍼니 1577-6478







연관 신문 기사 

분류
제 목
조회 / 좋아요
호수

Thank you! Your submission has been received!

Oops! Something went wrong while submitting the form

빠른메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