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학 1895년 통합개교 1946년
홈  >  총동창신문 

인터뷰

Thank you! Your submission has been received!

Oops! Something went wrong while submitting the form

인터뷰 > 화제의 동문

제 475호 2017년 10월 (2017-10-18)

김남조 시인, 구순에 18번째 시집 펴내

"사랑은 우리 모두에게 충만하리라 믿습니다"

조회수 : 398  좋아요 : 0

김남조 시인

구순에 18번째 시집 펴내



김남조(국어교육47-51 본회 이사) 동문이 구순의 나이에 새 시집 ‘충분한 사랑’(열화당)을 펴냈다. 1953년 펴낸 첫 시집 ‘목숨’ 이후 18번째 시집이다. 김 동문은 이번 책 중 ‘시계’라는 시를 통해 인생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그대의 나이 구십이라고/ 시계가 말한다/ 알고 있어, 내가 대답한다//시계가 나에게 묻는다/그대의 소망은 무엇인가/ 내가 대답한다/ 내면에서 꽃피는 자아와/ 최선을 다하는 분발이라고/ 그러나 잠시 후/ 나의 대답을 수정한다/ 사랑과 재물과/ 오래 사는 일이라고//(…)” 

"사랑은 우리 모두에게 충만하리라 믿습니다"

김 동문은 지난 9월 26일 양력생일에 맞춰 열린 시집 봉정식에서 “십 년 전에는 교만하게도 이제는 남의 좋은 시를 읽는 이로 남아야겠다고 했다. 그런데 아니라는 걸 알았다”며 “더 솟아나면 쓰겠다”고 했다.
“삶의 의미심장함과 응답자의 감개무량, 더디게 익어가는 인생관 이 모두 오묘한 축복입니다. 가능하다면 또 한 권의 시집을 펴내고 싶어요. 사랑은 우리 모두에게 충만하리라 믿습니다.” 

김 동문은 모교 졸업 후 마산고와 이화여고에서 교사로 근무했으며 성균관대 강사를 거쳐 숙명여대에서 교수로 재직했다. 초기 시집에서는 인간성과 생명력을 표현하는 시품을, 이후에는 기독교적 사랑의 세계와 윤리 의식을 표현했다. 올해 5월 제29회 정지용문학상을 수상했다. 



연관 신문 기사 

분류
제 목
조회 / 좋아요
호수

Thank you! Your submission has been received!

Oops! Something went wrong while submitting the form

빠른메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