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학 1895년 통합개교 1946년
홈  >  총동창신문 

뉴스

Thank you! Your submission has been received!

Oops! Something went wrong while submitting the form

뉴스 > 지부소식

제 477호 2017년 12월 (2017-12-14)

호주총동창회 노정언 신임회장 선출

멜버른·시드니 등서 160여명 활동

조회수 : 1238  좋아요 : 0


호주총동창회
노정언 신임회장 선출, 멜버른·시드니 등서 160여명 활동


호주총동창회 정기총회에서 류병수 전임회장(오른쪽)이 노정언 신임회장에게 동창회기를 이양하고 있다.



호주총동창회(회장 류병수)가 지난 11월 26일 시드니 한인회관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제2대 회장에 노정언(지리65-69) 신임회장을 선출했다.

노 신임회장은 1969년 모교 졸업 후 ROTC 7기로 임관, 육군공병 중위로 제대했으며 선일무역 일본상사 주재원을 역임했다. 1992년 아내와 세 딸을 데리고 호주로 이민 왔으며 호주연합교단 한인노회장, 시드니성시화운동 본부장, 아이오나 콜럼바대학 객원교수를 거쳐 현재는 중년층 교양강좌 모임인 대한문화교실의 회장으로 봉사 중이다.

노 회장은 인사말에서 “멜버른에 등록된 동문이 40명, 퀸스랜드 브리스베인에서 정기적 모임을 갖는 동문이 10여 명, 그 외 캔버라, 타스마니아, 퍼스 아델라이드 등 많은 도시에 서울대 동문이 살고 있다”며 “이들을 연결시키는 네트워크 작업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정기총회에는 서정화 본회 회장의 특사로 공대식(기계공학56-60) 전 부회장이 김장영 비서실장과 함께 참석했다.

공 전 부회장이 대독한 축사에서 서 회장은 “호주가 6·25전쟁 당시 UN군의 일원으로서 자유대한민국을 위해 함께 피를 흘리며 싸웠을 때, 양국은 자유와 평화를 위한 이상을 공유하며 친교를 맺었다”고 말했다. 이렇듯 우리나라와 호주의 혈맹관계를 강조한 데 이어 그는 “여전히 서로 이해하고 협력할 여지가 많이 남아있다”며 호주동창회의 역할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서정화 회장은 호주동창회 초대회장인 류병수(생물교육68-76) 전 회장의 노고도 잊지 않았다. 서 회장은 류 전 회장에게 공로패를, 이기선(체육교육77-81)·박윤식(지구과학교육99-03) 동문에게 표창장을 전달했다.






연관 신문 기사 

분류
제 목
조회 / 좋아요
호수

Thank you! Your submission has been received!

Oops! Something went wrong while submitting the form

빠른메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