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총동창회 소개 > 마크소개
 
 

1946년 미술대학 張 勃학장께서 모교의 휘장을 구상하신 그 당시는 시대적 상황이 좌우익의 대립으로 암울하고 어두운 상황이 지속됐으며, 대학 본연의 학문 탐구에 매달리지 못하고 있는 상태였다. 미군정 법령 제 102호 「國立 서울大學校 설치령」에 따라 흩어져있던 현재의 모교 전신 대학들이 「國立서울大學校」라는 이름으로 뭉쳤으며, 서울大만의 정체성을 가질 수 있는 단일된 휘장이 필요한 때였다. 1946년이 저물어 갈 무렵, 張  勃학장은 圖案科 학생 李基勳(50年 美大 卒)군을 불러 약간의 설명과 함께 모교 휘장을 하나 도안해 오라고 했다. 李군은 옛날 로마의 國章의 테두리 장식모양으로 되어있는 月桂의 잎을 양쪽으로 둥글게 연결한 것으로 그 테두리를 잡았다. 그리고 그 안에 상부에 외국에서 紋章을 새겨 넣는 방패를 놓고 「국립서울대학교」라는 뜻의 ㄱ, ㅅ, ㄷ 字 (국립 서울대학교의 초성자)를 배합한 휘장을 새겼다. 또 그 밑에 펼쳐진 책을 놓고 공부하는 전당을 상징하면서 VERITAS LUX MEA 라는 라틴어(羅典語)를 써놓았다. 많은 학문의 원전이 라틴어로 되어 있어서 그 원천적 뜻을 상징하기 위해 라틴어를 사용하였고, 또 세계화를 지향하는 대학으로 가자는 뜻이 담겨있다. 그렇게 하여 月桂葉 장식 속에 방패와 책이 들어가기는 했으나 왜 그런지 그것만으로는 허전한 기분이 들었던지 그 바탕에 공부를 상징하는 펜과 민족의 앞날을 밝힌다는 뜻의 횃불이 교차되어 오늘날과 같은 휘장이 탄생했다. 그 후 테두리 장식의 月桂葉은 우리나라의 개나리잎 모양으로 변경되었는데, 이것은 1975년에 정식으로 변경 채택됐다고 한다.

 그리고 동창회 휘장은 그것을 그대로 둔 채 다만 책속의 라틴어로 써넣은 것을 없애고 한글로 진리(眞理)라고 써넣기로 결정을 보았다. 그 바탕에 둥근 가장자리에는 당시 모교의 15개 단과대학을 상징하는 모양을 넣고, 이것이 동창회 휘장이니만큼 螢雪의 功을 쌓아 졸업했다는 표시로 반딧불의 두 줄기를 넣어 문양을 가볍게 하면서 온 사회를 빛낸다는 뜻을 주었다. 당시 동창회 휘장 도안에 참여한 白文基(50년 美大卒)동문과 미술대학 金敎滿(56년 美大卒)교수는 휘장의 구성방향을 다음과 같이 기획했다. 휘장은 사회적 존재를 직접적이고 감성적으로 전달시키는 시각언어임으로 이해하기 쉽고, 간결한 형체로서 내용을 표현하도록 했다. 또 동창회의 지표인 참여, 협력, 영광의 내용을 상징할 수 있는 조형으로서 시각화 되도록 했다. 모교의 휘장을 중심으로 각 단과대학이 배열돼 동문 상호 협력을 상징하며, 그 협력이 국가발전에 참여하여 사회의 빛이 될 것을 상징하도록 했다.

 
바탕을 남색으로 한 것은 서울大學校의 교기 색깔이 남색으로 제정되었기 때문일 것이며 그 이유로서는 색깔의 성질로 보아 가령 흰색이 순결, 붉은색이 정열 혹은 사랑 등을 상징하는 것이라면 남색은 냉정하고 지적인 것을 상징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월계수의 잎은 노랑색이라기보다는 황금색이며 이것은 일반적으로 휘장이나 교가에 사용되는 재료에서 온 것이며 예부터 금사(金絲)는 고귀하게 사용되는 재료여서 권위와 광명을 표시하는 색깔이다.

V자형으로 된 잎이 각각 17개씩 있는 이유는 특별히 없으며 다만 작도 상에서 온 것이다. 그 사이에 있는 소형 원구는 월계수의 열매를 표시한 것이다.

글자판을 흰색으로 한 이유는 그것이 책이기 때문이며 양쪽에 조금씩 나온 것은 책의 띠(이것으로 책을 잠그게 되어 있음)를 표시한 것이며 고대 서적의 형태이다.

글자를 자주색으로 하는 이유는 글자를 뚜렷이 나타나게 하기 위한 색의 조화를 위한 것이며 VERITAS가 좌측에 있고 LUX MEA가 우측에 있는 것은 책 페이지가 좌측에서 우측으로 계속되는 까닭이며, 글자의 뜻은 「VERITAS(진리), LUX(빛), MEA(나의) = 진리는 나의 빛이다」라는 라틴어이며 그 유래는 동서고금을 통해 진리와 빛은 상통하는 것으로 생각되어 온 것이나 구체적으로는 신약 성경에서 유래한 것이며 대학은 진리를 탐구하는 전당이므로 학문하는 책과 이 글자를 배치한 것이다.

마크판을 노란색으로 한 것은 그 판이 본래 방패를 표시한 것이며 이 방패 모양은 고래로 가문이나 종족, 국가 문장의 바탕으로 여러 가지 형태의 것이 사용되어 왔으며(서구의 전통) 그 색깔도 여러 가지 있으며 서울大에서는 가장 고귀한 황금색을 채택한 것이다.

마크를 보라색으로 한 것은 색 조화에서 온 것일 것이며 교수용으로 만든 배지는 이것이 남색으로 되어 있으니 이것은 학생 것과 구별하기 위한 것이라고 생각된다.

횃불을 노랑색으로 하는 이유는 황금색이 고귀한 까닭이며 그것이 상징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빛일 것이며 위아래가 월계수와 교차된 것은 작도상에서 온 것이다.

펜의 색깔도 위와 같으며 그것이 상징하는 것은 진리를 탐구하는 학문이다.

규격은 현재 교기에 있는 것이 가장 표준적인 것이라면 그것을 기본으로 하여 각 부분의 비율을 산출할 수 있을 것이다. 처음 작도할 때 미리 규격(비율)을 정한 다음 만든 것이 아니라 시각적으로 가장 조화된 것을 작도하였으리라고 생각되는 까닭이다. 축소하였을 때 글자는 생략하여도 무방하다. 바탕의 규격은 현재 교기의 비율에서 산출할 수 있을 것이다.

출 처 : 동창회보 2001년 4월 제 277호
특별기고 白 文 基 (미대50)

 
서울대학교 교가   총동창회 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