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학 1895년 통합개교 1946년
홈  >  총동창신문 

뉴스

Thank you! Your submission has been received!

Oops! Something went wrong while submitting the form

뉴스 > 단대 및 기과 소식

제 491호 2019년 02월 (2019-02-15)

법과대학동창회 원로 선배·로스쿨 후배 함께 새해맞이

신년인사회

조회수 : 1020  좋아요 : 0


법과대학동창회
원로 선배·로스쿨 후배 함께 새해맞이


신년인사회에서 케이크 커팅을 하는 법대 동문들. 왼쪽부터 황의만·김 현·이재후·금진호·조대연·김춘봉·김진환·정해창·임 용·최재형·신영무·김동건·강용현 동문. 



법대동창회(회장 조대연)는 지난 1월 24일 더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최고령 김춘봉(법학44-48) 동문을 비롯해 조대연(법학69-73) 회장, 금진호(법학50-58)·정해창(법학56-60)·이재후(법학58-62)·신영무(법학63-67)·김동건(법학65-69)·김진환(법학67-71) 전 회장, 황의만(법학70-74) 서울법대장학재단 이사장, 강용현(법학71-78) 법무법인 태평양 고문변호사, 최재형(법학75-79) 감사원장, 김 현(법학76-80) 대한변호사협회장, 임 용(사법94-99) 모교 법학전문대학원 학생부원장 등 동문 360여 명이 참석했다. 조대연 회장이 인사말에서 “원로 선배님들이 많이 오셨다”며 “이제 겨우 고희가 된 27회 동기들”을 언급하자 좌중에 웃음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법학전문대학원 출신 젊은 동문들도 다수 참석해 법과대학의 명맥을 이어가는 모습을 보였다.

조 회장은 “세월의 흐름에 전체 동창회 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조직 확대가 시급하다”며 “50회 이후 66회까지 후배들과 로스쿨 7기 졸업생들까지의 동기회 결성과 동창회 연계 활성화에 공들이겠다”고 말했다. 그 일환으로 이날 해당 기수에서 적극적인 동문들을 참석하게 해 유대를 도모했다. 임 용 법전원 부원장은 축사에서 “올 하반기 동창회와 연계한 행사를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헌제(법학69-73) 전 중앙대 부총장이 부부동반으로 색소폰을 연주하고 정세욱(법학56-60 본회 명예부회장) 명지대 명예교수와 이승민(법전원04입) 동문이 각각 열창을 선보였다. 이날 사정상 불참한 나경원(사법82-86 본회 부회장)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상환(사법84-89) 대법원 대법관에게 축하패를 수여했다.




연관 신문 기사 

분류
제 목
조회 / 좋아요
호수

Thank you! Your submission has been received!

Oops! Something went wrong while submitting the form

빠른메뉴
맨위로